[IF] 비만 환자, 수술 없이 알약으로 살 뺀다

(조선비즈=이영완 과학전문기자) 입력 : 2018.06.14 03:06

비만 수술 대체할 알약 개발
위에 막 형성해 영양분 흡수 차단, 혈당 낮아져 당뇨병 치료에 효과

재미(在美) 한국인 과학자가 먹는 알약으로 비만 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동물 실험 결과가 사람에서도 효과가 입증되면 안전하면서도 간편하게 비만과 당뇨병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하버드 의대 브리검 여성병원의 제프리 카프 교수와 이유한 박사 연구진은 지난 12일 “소화기관에서 영양분의 흡수를 막는 알약을 개발해 동물 실험에서 비만 수술과 같은 당뇨병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이날 국제학술지 ‘네이처 머티리얼’에 실렸다.

연구진은 미국식품의약국(FDA)에서 궤양 치료제로 허가를 받은 약물을 개량해 위와 장의 내벽에 일종의 차단막을 형성하도록 했다. 쥐에게 정상적으로 먹이를 준 다음 새로 개발한 알약을 먹였다. 1시간 뒤에 쥐의 혈당 수치를 측정했더니 알약을 복용하지 않았을 때보다 47% 낮게 나왔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차단막은 3시간이 지나면 자연 분해돼 부작용 우려도 없다”며 “1~2년 내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 들어가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비만 수술 대체하는 알약
▲ 그래픽=박상훈

비만 수술은 위의 크기를 줄여 영양분 섭취를 제한함으로써 체중을 줄이는 방법이다. 위의 일부를 밴드로 묶는 방법도 있지만, 특히 위 위쪽을 잘라 주머니를 만들고 이곳을 소장 아래로 연결하는 ‘루와이 위 우회 수술’이 체중 감소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소화기관을 영구적으로 변형해야 하는 부담 때문에 환자의 1~2%만 수술을 받는 실정이다.

이유한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약은 비만 수술과 마찬가지로 음식물이 위와 장 일부와 닿지 않게 한다”며 “상용화되면 당뇨 환자들이 식사 전 알약을 먹고 일시적으로 비만 수술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박사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원문: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4/2018061400048.html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