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형 간염 등 감염병 환자 47% 급증

(서울경제=이지성기자) 2018-06-28 18:24:48

질본 ‘2017년 감염병 감시연보’

지난해 감염병에 걸린 환자가 전년 대비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28일 발간한 ‘2017년 감염병 감시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외에서 신고된 법정감염병 환자 수는 15만2,869명으로 2016년 10만4,028명 대비 46.9% 늘었다. 수두와 성홍혈 환자가 늘었고 C형 간염과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 감염증이 전수감시 대상으로 전환되면서 전체 규모가 증가했다.

1S0ZGMPY5A_1

지난해 수두 환자는 전년 대비 48.2% 증가한 8만92명이었고 성홍열은 91.7% 늘어난 2만2,838명으로 집계됐다. 일부 지역에서 집단 발병한 백일해가 146.5% 늘어난 318명이었고 C형 간염과 CRE 감염증 환자는 각각 6,396명과 5,716명으로 집계됐다. 야생진드기에 물려 걸리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도 272명에 달하는 등 전년 대비 64.8% 늘었다.

같은 기간 해외 여행 후에 감염병에 걸린 환자는 529명으로 2.2% 감소했다. 해외 유입으로 감염병에 걸린 환자는 2010년 이후 매년 400~500명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종별로는 뎅기열(32%), 말라리아(15%), 세균성 이질(13%), 장티푸스(9%), A형간염(7%) 등으로 나타났다.

해외 감염병이 유입된 국가는 필리핀, 베트남, 태국, 인도, 라오스, 중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지역이 78%를 차지했다. 이어 아프리카가 15%로 뒤를 이었다.

원문 : http://www.sedaily.com/NewsView/1S0ZGMPY5A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