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낙상 예방…노인 근육 감소, 혈액으로 조기 진단

(동아사이언스=김진호기자) 2018년 07월 05일 14:02

노인은 대체로 근력이 약하다. 노화 진행에 따라 근육이 줄어들기 때문인데, 이는 일상 생활을 어렵게 하고 기초 대사량율 낮춰 당뇨나 비만 등 2차 노인성 질환을 일으키기도 한다. 노년기 삶의 질을 유지하려면 근육 유지가 중요하다.

노화와 함께 근육이 줄어드는 노인성 근감소증을 조기 진단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서울대학교병원과 공동 연구를 통해 근감소증 진행 여부를 보여주는 바이오마커를 발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 바이오마커를 조합해 정확도를 높인 진단 기술도 개발했다.

1515656638621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노화제어연구단은 근감소증에 걸렸는지 판단하는 지표가 될 수 있는 혈액 내 바이오마커 후보 21가지를 골랐다. 이어 정상 근육량을 가진 노인과 근감소증을 앓는 노인 그룹의 혈액을 비교했다. 그 결과, 두 그룹 사이에 차이가 나는 4가지 바이오마커를 발굴했다.

이들 4가지 바이오마커를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조합하고 위험 지수(Risk score)를 계산, 진단 정확도를 높였다. 현재는 자기공명영상(MRI)이나 이중에너지 방사선흡수법 등의 방법으로 근육량을 진단하는데, 경제성이 낮거나 정확도가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 무엇보다 증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야 진단이 가능해 미리 대응하기가 힘들었다.

15307569529098

다중 바이오마커의 진단 정확도 (AUC). (a) 전체 (b) 남성 (c) 여성의 경우다.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 방법으로 근감소증을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돼 근감소증을 효율적으로 예방할 수 있게 됐다. 근감소증 체외 진단 의약품 시장 선점도 기대된다. 권기선 노화제어연구단장은 “근육노화는 노년기 삶의 질 저하의 주된 원인이므로 근감소증 조기 진단은 건강한 노년을 위해 필수적이다”라며 “본 진단기술을 통해 건강한 고령사회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노화제어연구단 권기선 박사팀과 서울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바이오・의료 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생물학 분야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프트 6월 5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다.

원문: http://dongascience.donga.com/news/view/22991

Related Post

융합기술로 신약 강국 도약하자
views 297
(파이낸셜뉴스=정명진 차장 외 8명 기자) 입력 : 2018.06.21 17:35 수정 : 2018.06.22 10:14 신약개발의 기간을 줄이기 위해서는 뉴테크놀로지와 융합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신약개발은 시간과의 싸움이다. 신약 하나 개발하는 데...
겉과 속 다른 다공성 물질 개발됐다
views 982
겉과 속 다른 다공성 물질 개발됐다 기사입력2017.01.05 08:56 최종수정2017.01.06 04:01 에너지 연구·약물전달 등에 응용 가능 ▲다양한 형태의 구조체는 물질의 형태를 다양한 모습으로 변형시켜 얻어진 ...
동아ST, 자체개발 신약 ‘슈가논’ 식약처 허가 승인...
views 368
동아ST, 자체개발 신약 '슈가논' 식약처 허가 승인 김진욱 기자 |입력 : 2015.10.03 10:11 동아에스티는 2일 자체개발신약인 당뇨병치료제 ‘슈가논(개발코드명: DA-1229)’이 국내 26번째 신약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