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 머리-꼬리 이어주는 단백질 찾았다

(동아사이언스=송경은기자) 입력 2018-07-23 03:00 수정 2018-07-23 03:00

91168008.1

‘SPATC1L’ 단백질이 발현되지 않도록 만든 생쥐의 정자(오른쪽).
정상 생쥐의 정자(왼쪽)와 달리 머리와 꼬리 부분이 분리돼 있다. 광주과학기술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정자가 형성될 때 머리와 꼬리 부분을 이어 주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남성 불임의 원인을 진단하는 새로운 단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생명과학부 조정희 교수팀은 인간을 비롯한 포유류의 정자 특이 단백질인 ‘SPATC1L’을 처음으로 발견하고 이 단백질이 머리와 꼬리의 연결 부위를 안정적인 구조로 유지해 준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엠보 리포트’ 19일자에 게재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SPATC1L 단백질이 결여된 수컷 생쥐는 모든 정자가 머리와 꼬리가 분리된 형태로 수정 능력을 잃고 완벽한 불임 상태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DNA에서 특정 유전자만 잘라낼 수 있는 ‘크리스퍼(CRISPR)-Cas9’ 유전자 가위로 생쥐를 SPATC1L 단백질이 결여되도록 만들어 관찰한 결과다. 논문 제1 저자인 김지혜 박사과정 연구원은 “SPATC1L 단백질이 정자 머리와 꼬리의 연결 부위에서 세포의 골격 역할을 하는 액틴 단백질을 조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정자의 생식 기능을 결정짓는 정자 특이 단백질은 200∼300개에 이르지만 그 역할은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남성 불임 원인 진단은 물론이고 새로운 피임제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문: http://news.donga.com/3/all/20180722/91168017/1

Related Post

AI·빅데이터 활용해 신약 개발 시간·비용 줄인다...
views 267
(서울_연합뉴스=이주영 기자)  송고시간 | 2018/06/07 12:00 과기정통부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 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약물 작용 예측 등 신약개발 과정의 비용과 기간을 줄일 수 있는...
‘면역력 높여 바이러스 치료’ 세계 최초 규명...
views 586
‘면역력 높여 바이러스 치료’ 세계 최초 규명 입력 2016.09.06 (07:41) | 수정 2016.09.06 (09:16) <앵커 멘트> 국내 연구진이 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단백질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과정을 세...
냄새로 지뢰 찾고 암까지 진단하는 ‘수퍼 쥐’ 나온다...
views 463
냄새로 지뢰 찾고 암까지 진단하는 '수퍼 쥐' 나온다. 박건형 기자 입력 : 2016.07.09 01:49 美연구진, 유전자 조작 기술로 냄새 100배 잘 맡는 쥐 만들어 미국 과학자들이 유전자 조작 기술을 이용해 일반 쥐...
“스마트폰 연동 장비로 암 자가진단”...
views 466
고대안암병원 "스마트폰 연동 장비로 암 자가진단" 기사입력2017/07/17 09:27 송고 바이오마커 이용해 조기발견·추적관찰…상용화 초읽기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고려대안암병원은 김준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팀·하엘 기업부...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