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로 파킨슨병 치료… 일본서 세계 첫 임상시험

(조선비즈=김철중 의학전문기자) 입력 : 2018.07.31 03:06

[오늘의 세상]
노벨상 받은 교토대 연구팀 “원숭이 실험서 안전성 확인”

일본에 노벨상을 안긴 줄기세포가 ‘난치성 뇌신경질환’까지 고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본 정부는 30일 유도만능 줄기(iPS)세포를 활용한 파킨슨병 치료 임상시험을 처음으로 승인했다. iPS 세포로 파킨슨병을 치료하는 시도는 세계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iPS 세포는 성인의 피부세포를 떼어내 특정 유전자를 투여해, 원시 배아세포 단계로 되돌린 세포다. 이를 갖고 신경·근육·뼈 등 여러 가지 세포를 키울 수 있는 줄기세포로 만든 것이 iPS세포다. 일종의 세포공장이다. 교토대 연구팀은 이 성과로 2012년 노벨의학상을 받았다.

2018073100219_0
교토대 다카하시 준(高橋淳·신경외과) 교수팀은 정부 승인에 따라 iPS세포로 뇌의 신경세포를 만들어 파킨슨병 환자 뇌에 이식하는 치료를 할 예정이다. iPS 신경세포는 연구소가 건강한 사람에게서 만들어 비축하고 있는 것을 사용한다.

파킨슨병은 운동을 조절하는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이 감소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도파민 성분의 약물이나 신경세포를 자극하는 전극을 뇌에 심는 치료가 있으나, 근본적인 치료가 어려운 상태다. 일본의 파킨슨병 환자는 16만명으로 추정되며, 한국은 10만명 정도다.

교토대 연구팀은 건강한 기증자의 iPS세포로 도파민을 생산하는 신경세포를 키운 뒤, 두개골에 구멍을 작게 뚫어 가는 바늘로 환자 대뇌에 주사하는 방법을 쓸 계획이다. 이식된 신경세포가 뇌에 살아남아 도파민을 분비해 증상이 완화되는지, 부작용은 없는지 등을 검증한다. 연구팀은 “원숭이를 이용한 실험에서 어느 정도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돼 이번에 인간 대상 임상시험에 돌입한다”고 했다. 하지만 iPS 신경세포가 도파민 분비를 늘릴 수 있더라도 신경세포가 손상되는 파킨슨병 자체를 막을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예상보다 도파민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경우도 문제가 될 수 있다.

iPS세포는 정자·난자가 만난 수정란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기에 윤리적 논란이 적다. 뇌는 타인의 세포를 넣더라도 면역 거부 반응이 적어 시술이 유리하다. 지금까지 iPS세포 임상시험은 면역 반응이 적은 퇴행성 망막질환 치료에 시도됐다.

원문: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31/2018073100219.html

Related Post

항암제 年 84만명분 제조… 바이오의약품 생산 ‘세계 최대’...
views 80
(인천_문화일보=최관범기자) 게재 일자 : 2018년 10월 26일(金) ▲  지난 24일 인천 연수구 송도바이오대로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에서 직원이 대형 바이오리액터(배양기)에 투입하는 각종 부자재를 점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달 초 세계 최대...
AI·빅데이터 활용해 신약 개발 시간·비용 줄인다...
views 267
(서울_연합뉴스=이주영 기자)  송고시간 | 2018/06/07 12:00 과기정통부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 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 발굴과 약물 작용 예측 등 신약개발 과정의 비용과 기간을 줄일 수 있는...
암혈관 억제 유전자 개발…암치료 활용 기대...
views 445
암혈관 억제 유전자 개발…암치료 활용 기대 (서울=뉴스1) 김보람 기자 | 2016-12-25 12:00:00 송고 국내 연구진이 암혈관을 억제하는 유전자 개발에 성공해 새로운 항암치료제가 개발될 전망이다. 미...
암 치료한 박테리아, 스스로 자폭
views 469
치료한 박테리아, 스스로 자폭 난치병 치료에 '킬스위치' 활용 1990년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스릴러 영화 ‘레옹’은 주인공인 킬러의 독특한 습관과 12세 소녀와의 우정 등으로 인해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워낙 멋진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