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운 ‘췌담도암’…단백질로 미리 잡는다!

(YTN Science=양훼영 기자)  Posted : 2018-09-27 10:32

<앵커>

췌담도암은 조기 발견이 어려워 5년 생존율이 굉장히 낮은 암 중 하나인데요.

몸속 특정 단백질을 이용해 췌담도암 진단율을 90% 이상 높인 기술이 실험실 창업을 통해 시장에 나올 예정입니다.

취재에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10대 암에 속하는 췌장암과 담도암.

뱃속 깊숙이 위치한 장기에서 발생하는 두 종류의 암은 조직 검사를 통해 진단이 이뤄집니다.

하지만 단순 염색법으로 세포 변형을 확인하는 기존의 암 진단법은 정확도가 최대 60%에 불과합니다.

이 때문에 조기 발견이 어렵고 뒤늦게 수술을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은 30%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이런 췌담도암의 진단율을 크게 높일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췌담도암 세포에 특이한 반응을 보이는 특정 단백질을 활용하는 겁니다.

[권남훈 / 체외진단 전문기업 연구소장 : (개발한 바이오마커는) 비정형세포라고 보이는 세포의 경우에도 암인지 정상인지 명확하게 진단을 하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그 진단율을 월등히 높일 수 있습니다. 저희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 진단의 정확도가 100%에 가까운 정도로 현재까지는 (암세포가) 발견되고 있습니다.]

새 췌담도암 진단기술은 이르면 내년에 의료진단기기로 상용화될 예정입니다.

대학이 가진 연구논문과 특허로 제품 개발을 이어가는 ‘실험실 창업’을 한 덕분입니다.

특히 바이오 기업이 가장 어려워하는 인허가와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인 GMP 인증 부분에 많은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연숙 / 체외진단 전문기업 대표 : 일자리진흥원에서는 전반적으로 사업화를 해나가는 과정에서 사업 타당성 부분에 대해서는 객관적으로 다시 한 번 검토를 해주신 부분도 있습니다. 실질적으로 창업하는 데 끝나지 않고 의료기기 생산까지 가는데 식약처라든지 관련 전문기관들에서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세계 조직진단 시장 중 조기 진단이 관건인 췌담도암 부분은 매년 19%씩 성장해 2021년 시장 규모가 1조 원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실험실에서 태어난 기술이 창업을 통해 새로운 바이오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습니다.

원문: http://www.ytn.co.kr/_ln/0105_201809271032216265

Related Post

‘완치율 90%’…‘C형간염’ 신약 빠르면 이달 허가...
views 301
'완치율 90%'…‘C형간염’ 신약 빠르면 이달 허가(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2015-09-09 06:00:00 송고지난 2012년 C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간 손상에 대한 메커니즘이 세계 최초로 규명됐다. (헤파톨로지 표지) /뉴스1 © News1치...
식약처, 美FDA에 바이오의약품 전문인력 파견...
views 408
식약처, 美FDA에 바이오의약품 전문인력 파견미국이 세포치료제 전문가 파견 요청, 한국도 FDA제도 파악하는 계기로한국일보 | 유승철 편집위원 | 입력2014.02.03 10:29기사 내용 세계적으로 앞서 있는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바이오테크, 천년을 늙지 않고 살 수 있다...
views 277
  바이오테크, 천년을 늙지 않고 살 수 있다 - 노화 예방·지연·갱생의 바이오제품 부상 - - 치료가 아닌 질병 및 노화를 지연·방지하는 건강관리 산업 확산 -    천수진(실리콘밸리무역관)   20세기 들어 해마다 노인인구가 증가하고 있음. 현재 추세로 본다면 2...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