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JX-594’ 항암 면역작용 “3가지 매커니즘”

(바이오스펙테이터_아틀란타=김성민기자)  기사입력 : 2019-04-01 06:49  |  수정 : 2019-04-01 08:02

20190331224402_1315931_1126_715

“벡시니아 항암바이러스인 ‘JX-594’를 췌장암 종양모델에 정맥투여하자 종양혈관에 먼저 감염돼 종양조직으로 퍼지면서 살상효과를 나타냈고, CD8+ T세포가 종양조직으로 유입되는 현상이 함께 관찰됐다. 이러한 항암 면역작용은 PD-1 항체를 병용투여하자 증가했고, 동시에 종양조직 특이적으로 TCR 레퍼토리(repertoire)가 증가한 결과를 확인했다. 현재 절제불가능/전이성 신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JX-594와 PD-1 항체를 병용투여하는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에 종료될 예정이다.”

도날드 맥도날드(Donald M. McDonald) UCSF 교수는 아틀란타에서 열린 ‘미국암학회(AACR) 2019’에서 ‘벡시니아 항암바이러스의 항암 메커니즘(Mechanism of anti-tumor action of oncolytic vaccinia viruses)’이라는 주제로 지난 30일 발표했다. 맥도날드 교수는 신라젠이 임상개발하고 있는 JX-594(펙사벡)의 작용 메커니즘 연구를 독립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그는 이날 발표에서 신라젠이 리제네론파마슈티컬(Regeneron Pharmaceuticlas)의 PD-1 항체인 ‘REGN2810’과 진행하는 병용투여 임상의 작용 메커니즘을 뒷받침하는 새로운 데이터도 공개했다.

원문: http://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7379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