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R&D `고·스톱` 결정, 의사 진단처럼 고도의 직관 필요

(매일경제=한경우기자)   입력 : 2019.03.19 13:38:29

image_readtop_2019_164703_15529703093674848

유능한 의사는 환자의 검사 수치를 획일화된 방정식에 대입하는 방식으로만 질환을 진단하지 않는다. 의사가 되는 과정에서 쌓은 방대한 지식과 유능한 의사가 되기까지의 경험에서 우러나는 직관을 바탕으로 환자의 검사 결과를 바라봐야 정확한 진단이 나온다고 한다. 오로지 수치 계산만으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면 의사들은 오래 전에 성능 좋은 계산기에 자신의 역할을 빼앗겼을 터다.

최근 서울 서초구 일양약품 본사에서 만난 김동연 사장은 “신약 연구·개발(R&D)도, 신약 R&D 기업에 대한 투자도 고도의 직관과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는 “직관이란 신약 R&D 과정에서 나온 데이터를 보고 투자를 이어갈지(고·Go), 중단할지(스톱·Stop)를 정확히 판단할 능력”이라고 설명했다. `고·스톱`에 대한 판단 능력은 R&D 책임자가 이전까지 참여했던 또 다른 신약 R&D 경험이 많을수록 향상된다.

임상 데이터 외에도 의약품 당국의 허가 프로세스, 제조 공정과 비용, 시장 안착 가능성 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다.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과정은 공식에 대입해 답을 구하는 수학 문제와는 다르기에 경험이 중요하다.

일양약품 연구소의 연구원으로 시작해 연구소장을 거쳐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올라 10년 넘게 회사를 이끄는 동안 수많은 경험을 쌓은 김 사장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놀텍(성분명 일라프라졸), 항암 신약 슈펙트(성분명 라도티닙)의 개발·상업화에 성공했다.

놀텍은 국내에서만 연간 300억원 가량이 팔리는 블록버스터(연간 매출 100억원 이상) 제품이다. 작년에는 멕시코에서도 출시돼 빠르게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처음엔 백혈병 치료제로 개발된 슈펙트는 뛰어난 항암 효능으로 적응증(약물을 사용할 수 있는 진단)을 넓혀가고 있다. 김 사장은 “물질 자체가 워낙 좋았고, 회사의 오너인 고(故) 정형식 명예회장과 정도언 회장이 결과물을 만들어내기까지 기다려 준 덕”이라고 공을 돌렸다.

특히 놀텍은 2000년대 중반 다국적제약사 다케다제약과 애보트가 합작한 TAP에 기술수출돼 미국에서 임상 2상을 마치기도 했다. 기술수출 계약이 성사된 지난 2005년 일양약품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주가가 오른 회사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TAP의 경영진 구성이 바뀌면서 권리가 반환됐다. 권리가 반환된 뒤에도 일양약품은 놀텍 R&D의 `고`를 유지해 회사의 효자 품목으로 만들었다.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