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영업맨의 반전..신약개발 총력, 2.5조 기술수출 ‘결실’

(이데일리=류성기자) 등록 2019-04-10 오전 6:00:00

PS19041000062

유한양행의 영업달인으로 손꼽히는 이정희 대표는
취임초부터 “제약업의 본질인 신약개발만이 기업을 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다”며
회사역량을 신약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유한양행 제공

‘겉과 속이 다른 인물.’ 국내 제약업계 1위 유한양행의 이정희 사장을 바라보는 제약업계의 시각이다.

유한양행에서 대표적 영업통으로 손꼽히는 이사장이 2015년 대표이사를 맡은 이후 업계 예상과는 정반대로 역대 어느 대표보다 신약개발과 오픈 이노베이션에 방점을 두며 회사경영을 하고 있어서다.

이사장은 지난 1978년 입사이후 대표이사로 승진하기 전까지 무려 37년간 영업부서를 지킨 유한양행의 최장수 영업맨출신이다. 병원영업부 부장, 유통사업부 부장, 마케팅홍보담당 상무, 경영관리본부 본부장 등이 그가 거친 주요 이력이다. 그의 전공도 연구개발 분야가 아닌 전형적인 인문학(영남대 영문학과)이다.

그는 맡고있던 전문의약품(ETC) 부문에서는 늘 전국 최고실적을 기록했고 유한락스 등을 판매하는 생활용품 사업부에서도 두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견인하면서 유한양행의 대표 영업맨으로 명성을 날렸다.

제약업계는 이대표의 이같은 이력을 감안, 취임이후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이대표는 취임하자마자 업계의 전망과는 반대의 길을 걸으면서 주목을 받고있다.

“유한에 연구·개발(R&D)라는 DNA를 주입하고 싶다. 이는 제약업의 본질인 신약개발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수행과정이자 유한 100년사를 이룩할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신약개발은 오랜 시간과 많은 투자가 선행되지만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우리의 소명이다.”

이대표는 취임초부터 신약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업계 1위기업으로서 유한양행이 신약개발에 매진하는 대표제약사로 거듭나자며 임직원들을 다독거려왔다. 그가 신약개발에 회사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결심을 다지게 된 데는 한미약품(128940)의 영향이 컸다. 당시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은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매출의10% 이상을 R&D에 투자해 마침내 릴리사에 7억달러 규모의 기술수출을 성사시켰다.

(후략)

원문: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43126622454808&mediaCodeNo=257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