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의학상 5명 배출한 일본 ‘바이오 R&D’는 지금

(데일리팜=김진구기자) 2019-04-12 06:20:42

251506_5

AMED, Japan. – 데일리팜

일본은 1987년 이후 총 5명의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특히 2012년 이후 수상자는 쏟아지다시피 하고 있다. 2012년과 2015년, 2016년, 2018년에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그 근간엔 체계적이고 촘촘한 R&D 지원이 있다는 분석이다.

바이오헬스 R&D 컨트롤타워 AMED…전방위 지원

특히 일본은 지난 2015년부터 바이오헬스 분야 R&D의 컨트롤타워 격인 ‘일본의료연구개발기구(Japan Agency for Medical Research and Development, AMED)를 설립하면서 R&D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후생노동성·문부과학성·경제산업성에 분산된 바이오헬스 R&D를 일원화하기 위한 300명 규모의 조직이다. 한국으로 치면 보건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에 산재된 바이오헬스 분야 R&D를 집중 관리하는 조직을 신설한 셈이다.

AMED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기초부터 실용화까지 전주기를 지원한다.

기획본부의 면면을 보면 R&D 지원이 얼마나 촘촘히 이뤄지는지 확인할 수 있다. AMED는 ▲전략추진부 ▲산학연계부 ▲기초연구부 ▲임상연구·임상시험기반 사업부 ▲신약개발전략부 ▲혁신기반창성사업부 ▲국제사업부 등이다.

주요 지원 분야는 총 10개다. 의약품 창출, 재생의료 실현, 질병 극복을 위한 게놈의료 실현, 암 치료 연구 등이다.

원문: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51506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