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약사, 암세포 골라잡는 ‘NK세포 치료제’ 연구·개발 박차

(이투데이=노은희기자) 2019-04-12 05:00

20190411165314_1319389_1200_505

제공: 이투데이

‘바이오 산업의 꽃’, ‘살아있는 치료제’로 불리는 세포치료제에 대해 국내 제약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세포치료란 살아있는 세포를 인위적으로 배양해 세포 의약품을 만들어 치료에 이용하는 것으로, 내 몸 속의 세포를 가공해 만든 ‘맞춤형 치료제’다.

11일 시장조사 기관 프로스트 앤 설리번(Frost & Sullivan)은 세포치료제 시장 규모가 연평균 20%씩 성장해 오는 2020년에는 약 100억 달러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최근에는 N세포·T세포 등 수많은 면역세포들 중 암세포만을 찾아 스스로 사멸시키는 NK세포(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가 새로운 분야로 떠오르며 연구가 활발해지고 있다.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NK세포’ =NK세포는 우리 몸에 가장 효과적인 면역세포라 불린다. 다른 면역세포인 T세포가 공격할 수 없는 암 세포까지 사멸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단백질인 케모카인과 사이토카인을 분비, 다른 면역세포들의 증식을 유도해 망가진 면역체계를 바로잡는 역할도 수행한다. 혈액 속에 존재하는 백혈구의 한 종류인 NK세포는 정상인의 경우 체내에 최소 50억개 이상 보유하고 있다. 암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양의 NK세포가 투입돼 몸안에서 활성도를 높여야 암세포 증식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현 단계에서는 인체에서 분리해낸 NK세포를 대량으로 배양하는 것이 쉽지 않아 많은 기업들이 이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후략)

원문: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44326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