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가격표 붙인 신약, 오리지널 보유국도 골치”

(데일리팜=김진구기자) 2019-04-18 06:20:34

insurance

천정부지로 치솟는 약값에 대한 고민은 세계 최대 제약시장이자, 오리지널 의약품을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인 미국도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송영진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 사무관은 지난 17일 이화여대에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주최로 열린 ‘2019년 상반기 보험약가교육’에 발표자로 참석해 미국의 사례를 전하며 “전 세계 보건당국의 공통적인 고민”이라고 말했다.

올해 초 미국에선 이례적으로 7개 글로벌 제약사 CEO가 한 자리에 모이는 진풍경이 펼쳐진 바 있다. 미 상원의회의 재무위원회가 청문회를 진행한 것이다.

애브비·아스트라제네카·BMS·존슨앤존슨·화이자·머크·사노피의 CEO가 상원의원들 앞에 섰다.

척 그레슬리 재무위원장(공화당)은 이들 제약사 대표에게 “미국의 약가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이유를 설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론 와이든 재무위원회 간사(민주당)는 한술 더 떴다. 그는 “제약업계의 양면적인 책략과 폭리(two-faced scheming and profiteering)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송 사무관은 이런 사례를 전하며 “전 세계 보건당국 공무원이 공통적인 고민을 한다”며 “과연 약값이 적정하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후략)

원문: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51725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