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 꿈의 항암제 잡을까

(이코노믹리뷰=황진중기자)   승인 2019.04.23  16:46:19

▲ 앱클론이 꿈의 항암제로 불리는 CAR-T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고 있어 주목된다. CAR-T 치료방법. 출처=앱클론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신약 개발 경향을 따르는 파이프라인을 확보한 항체신약 개발 제약바이오기업 앱클론이 꿈의 항암제로 불리는 ‘CAR-T’ 면역항암제 임상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앱클론은 면역세포 기능 조절 기능을 확보, 기존 CAR-T 치료제의 단점인 독성과 내성문제를 극복한 차세대 CAR-T 플랫폼인 스위처블(Switchable CAR-T) 플랫폼을 구축해 주목된다.

CAR-T 면역항암제 무엇? 시장성 크지만 부작용 우려 있어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2017년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의 CAR-T 면역항암제 ‘킴리아(성분명 티사젠렉류셀)’와 길리어드의 자회사 카이트 파마의 ‘예스카타(성분명 액시캅타진 실로류셀)’를 승인했다. 업계에 따르면 킴리아는 2018년을 기준으로 7600만달러, 예스카타는 2억64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하나금융투자 선민정 애널리스트는 “출시 초기라 시장규모가 미미한 수준이다”면서도 “많은 시장 조사 보고서는 2028년 CAR-T는 약 83억달러의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AR-T 치료제 임상 1상 파이프라인을 보유 중이던 카이트 파마와 주노 테라퓨틱스는 각각 길리어드와 셀진에 118억달러, 80억달러로 인수합병되기도 했다. 셀진은 또 올해 초부터 글로벌 제약사 BMS에 740억달러 규모의 합병이 추진 중이다. CAR-T 치료제 파이프라인 기술이 글로벌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주요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CAR-T 치료제는 인체 면역세포 중 하나인 T세포에 암세포를 항원(대상)으로 인식하는 수용체 유전자를 도입해 암세포를 파괴할 수 있도록 유전자가 조작된 T세포 치료제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에 따르면 해당 치료제는 혈액암 치료에서 기존 약물이나 항체 치료제보다 효과적이며, 유전 조작을 통해 다양한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잠재성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CAR-T 치료제는 차세대 항암제로 불리지만, 우려되는 부작용도 있다. 표적세포를 만나면 빠르게 분열하는 T세포 특성에 따라 사이토카인 폭풍(CRS)와 중추신경계 부종 등과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또 T세포의 기억 기능으로 동일한 부작용이 불시에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점이다. 상용화 어려움으로는 해당 치료제가 환자의 T세포를 조작해 다시 환자에게 투여하는 환자 맞춤형 기술로 수 억원에 이르는 고가인 점이 꼽힌다. 킴리아 1회 주사비용은 약 47만5000달러다.

앱클론, CAR-T 플랫폼 최종 후보물질 확정…올해 임상 진입 전망

앱클론은 신규항체 발굴을 통해 기존 FMC63 항체가 아닌 기존 타겟인 CD19를 극복한 작용기전을 나타내는 신규 혈액암치료제 ‘AT101’을 개발해 곧 임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킴리아는 급성림프구성 백혈병, 예스카타는 비호지킨 림포마 등의 혈액암치료제로 승인을 받았는데 암세포 항원은 두 치료제 모두 CD19로 특허가 만료된 마우스 유래 FMC63 항체를 차용했다.

(후략)

원문: http://www.econovi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61532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