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성공, 1만개 중 1개 확률 뚫은 SK ‘바이오 심장부’

(중앙일보=이수기기자)  입력 2019.05.20 05:00 수정 2019.05.20 22:30

SK바이오팜 연구원이 화합물을 합성하고 있다. [사진 SK바이오팜]

굳게 닫힌 문 안쪽에서 흰 옷을 입은 연구원들이 갖가지 기기들을 이용해 다양한 액체를 섞고 있었다. 웬만한 성인 남자보다 커 보이는 유리 상자 속에는 이름도 모를 온갖 기기들이 설치돼 있었다. 여러 액체의 화합물들은 정제 과정을 거친 뒤 화학적 안정성 같은 반응 결과를 실시간으로 분석된다. 이곳은 지난 13일 중앙일보가 방문한 SK바이오팜의 판교 본사다. 신약·임상 연구 등 신약 개발이 이뤄지는 SK바이오팜의 심장부다. SK바이오팜이 자사의 핵심 연구시설을 처음 언론에 공개했다. ㈜SK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은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의 최대어로 꼽힌다. 예정대로라면 오는 11월 IPO가 이뤄진다. 시가 총액이 7조원 대에 이를 것이란 게 증권가의 전망이다.

SK바이오팜은 사실 SK그룹 내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은 계열사였다. 1993년 신약 연구 개발을 시작했지만, 그간은 ‘백조’가 아니라 ‘미운 오리’ 같은 회사였다. “돈만 쓴다”는 냉소 섞인 평이 많았다. 지난해에만 1256억원의 연구개발(R&D)비를 쏟아부었다. 하지만 최근엔 날개를 펴고 날아오를 준비가 한창이다. 원동력은 최근 미국에서 판매허가 절차를 진행 중인 뇌전증 신약후보 물질 ‘세노바메이트’와 이미 판매허가를 받은 ‘솔리암페톨(수면장애 치료물질)’이다. 두 물질 모두 미국 식품의약처(FDA)의 임상3상을 통과했다.

유창호 SK바이오팜 경영전략실장은 “국내 바이오ㆍ제약기업 중 신약후보물질 개발부터 FDA의 임상시험승인(IND), 임상3상통과라는 신약 개발 전 과정을 경험한 회사는 SK바이오팜이 유일하다”고 말했다. 평균적으로 5000~1만개의 신약후보물질 중 1개 정도만이 시판 가능한 신약에 이른다. 최근 논란이 불거진 코오롱 ‘인보사’는 임상3상 진행 중 FDA로부터 ‘임상중지 명령(Clinical Hold)’을 받았다.

SK바이오팜의 판교 본사에는 3개의 연구소(신약ㆍ항암ㆍ임상)와 11개 팀(연구원 116명)이 있다. 핵심 경쟁력 분야는 뇌전증 같은 중추신경계(Central Nervous System) 관련 질환이다. 1993년 신약개발 연구개발(R&D)에 착수한 이래 꾸준히 한 우물을 팠다. 특히 뇌전증 치료용 ‘세노바메이트’는 후보물질 발굴은 물론 임상과 판매허가 절차까지 SK바이오팜 자체적으로 진행 중이다. SK바이오팜이 발굴한 수면장애 신약 물질인 ‘솔리암페톨’은 1상까지 진행한 뒤 미국 제약사(재즈 파마슈티컬스)에 기술 수출했다.

(후략)

원문: https://news.joins.com/article/23472775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