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신약·백신 신규물질 AI 통한 독성예측 기술 개발 추진

(메디컬업저버=신형주 기자)  승인 2020.05.21 10:00

식약처가 신약 등 신규물질에 대한 사전 독성예측을 통한 제품개발 기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는 독성예측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성예측 기술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총 75억원의 연구비를 3년간 투입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물질의 화학구조 및 생체 내 유전자·단백질 변화 등의 유사성으로 독성 예측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험동물 장기 등에서 나타나는 독성을 인공지능으로 판정하는 연구이다.

이번 연구는 신약, 백신 등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 분야를 비롯해 환경 유해물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또, 실용화될 경우, 물질의 독성을 더 쉽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약 3∼4년 앞당기고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수년 전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독성예측 연구를 추진 중이지만 주로 의료기술‧임상시험에 국한돼 있어 이번 연구와 같은 독성예측 기술은 개발되지 않은 상황이다.

식약처는 이번 독성예측 기술개발 추진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3대 신성장 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 산업이 크게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문: http://www.mo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0815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20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