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치병’ 백혈병, 완치시대 열린다

‘불치병’ 백혈병, 완치시대 열린다

“백혈병은 더는 불치병이 아닙니다. 치료 목표도 한층 더 희망적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5~10일(현지시각) 일정으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제56회 미국혈액학회(ASH) 연례회의에 참석한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은 최근의 백혈병 치료를 두고 이같이 요약 정리했다. 탁월한 효능의 백혈병 신약들이 지속적으로 개발되면서 머지않아 약물 복용을 통한 백혈병 완치 시대까지 바라보고 있다는게 이 분야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실제 이번 학회에서는 백혈병 치료제들의 우수한 치료성적이 확인돼 환자들에게 큰 희망을 줬다.

기사 더보기

Related Post

병원균에 우리 몸 지키는 ‘초기 방어시스템’ 규명...
views 368
병원균에 우리 몸 지키는 '초기 방어시스템' 규명 기사입력2016/10/25 12:00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세균, 곰팡이, 바이러스 등 병원균의 침입에서 우리 몸을 지키는 '방어시스템'의 자세한 과정이 처음으로 규명됐...
`기술·자금·인재` 트로이카, 바이오 `3차 웨이브` 이끈다...
views 155
`기술·자금·인재` 트로이카, 바이오 `3차 웨이브` 이끈다기사입력 2015.07.24 04:01:05 | 최종수정 2015.07.24 08:10:19◆ 바이오코리아가 뜬다 (上) ◆  경남 양산 부산대병원에 있는 신라젠 연구소에서 연구원이 백시니어 바이러스 배양액을...
신약개발? … 생체리듬을 잡아라
views 146
신약개발? … 생체리듬을 잡아라만병 근원은 일주기 리듬 교란 때문 … 해외 제약사들 ‘맞춤 치료’ 연구까지2014년 12월 09일 (화) 21:39:37이우진 기자  admin@hkn24.com‘일주기 생체리듬(Circadian Rhythm)’을 약물로 맞추는 일명 ‘...
바이러스에서 힌트 얻은 치료법
views 218
바이러스에서 힌트 얻은 치료법 세포 간 ‘스페이스 셔틀’로 약물 전달 세포 간에 맞춤화물을 운반할 수 있는 바이러스와 같은 미세 나노 운반시스템 청사진이 개발됐다. 미국 유타대와 워싱턴대 과학자들은 바이러스에서 힌트를 얻어 치료제를 직접 인체...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