腸內 세균 조절해 당뇨·비만·우울증 치료한다

腸內 세균 조절해 당뇨·비만·우울증 치료한다

이영완 기자

입력 : 2014.06.27 03:19

BIO | 장내 세균 신약

장내 세균을 활용한 신약 개발 연구를 표지 논문으로 소개했다.
 지난해 1월 생명과학 분야 세계 최고 학술지인 ‘셀(Cell)’지는 장내 세균을 활용한 신약 개발 연구를 표지 논문으로 소개했다. /Cell 제공

우리 몸 안에 사는 장내(腸內) 세균이 신약의 보고(寶庫)로 떠올랐다. 몸에 이로운 장내 세균을 주입하거나 이 세균들을 돕고 나쁜 세균은 억제하는 방식으로 당뇨병과 비만, 감염성 질환 등 다양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것. 바이오벤처 중심으로 진행되던 연구에 글로벌 제약사들의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면서 새로운 신약 탄생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5월 세계 4위의 제약사인 미국 화이자는 샌프란시스코의 바이오벤처인 세컨드 지노믹스(Second Genomics)사와 손을 잡고 900명의 장내 세균을 분석하는 연구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에는 세계 1위 제약사인 미국의 존슨앤드존슨이 보스턴의 바이오벤처인 베단타 바이오사이언시스(Vedanta Biosciences)와 장내 세균을 이용한 감염성 장염과 자가면역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람 몸에는 100조 개가 넘는 장내 세균이 산다. 인체 세포의 10배나 되는 엄청난 수다. 최근 과학자들은 암이나 당뇨, 비만이 몸에 이로운 장내 세균 군집이 붕괴하고 해로운 장내 세균이 득세하면서 발생한다는 증거를 잇달아 찾아냈다. ‘사이언스’지는 이 같은 연구 결과를 ‘2013년 10대 과학 뉴스’의 하나로 꼽았다. 자폐증이나 우울증도 장내 세균의 균형이 무너져 일어난다는 주장도 나왔다.

기사 더 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6/26/2014062602484.html

Related Post

제약사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경쟁
views 331
제약사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경쟁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5-01-08 19:09환자 수가 적어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외면받아 온 희귀성의약품이 제약시장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글로벌 제약산업 분석기관 이벨류에이트파마(E...
(재)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석사연구원 채용...
views 748
<서울대학교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 석사연구원 채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글로벌프런티어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혁신을 통하여 신약개발의 새로운 파라다임을 제시하고자 출범한 서울대학교 의약바이오컨버젼스연구단에서 신약개발프로그램을 함께 할 연구원을 모십니다...
올해 FDA 임상3상 韓신약만 3개…R&D가 꽃핀다...
views 330
올해 FDA 임상3상 韓신약만 3개…R&D가 꽃핀다바이로메드·신라젠·티슈진 등 FDA 임상3상 진입…지트리비앤티·메지온도 기대머니투데이 김명룡 기자|입력 : 2015.05.20 06:00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이 세계 신약허가 기관 중 승인절차가 가장 까다로운 미...
식약처, 美FDA에 바이오의약품 전문인력 파견...
views 410
식약처, 美FDA에 바이오의약품 전문인력 파견미국이 세포치료제 전문가 파견 요청, 한국도 FDA제도 파악하는 계기로한국일보 | 유승철 편집위원 | 입력2014.02.03 10:29기사 내용 세계적으로 앞서 있는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