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분야 노벨상, 일본 ‘질주’ · 중국 ‘굴기’…유행타는 연구에만 R&D예산 주는 한국

과학분야 노벨상, 일본 ‘질주’ · 중국 ‘굴기’…유행타는 연구에만 R&D예산 주는 한국

중국, 한방·서양의학 벽깨고 정부가 기초과학 집중 육성

일본, 단기성과 집착않는 풍토…아무도 하지않는 분야 연구

한국, 과학분야 노벨상 전무

크게보기

투유유(屠) 중국전통의학연구원 교수가 중국 국적의 과학자로는 처음으로 노벨의학상을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1985년 중국 동진시대의 전통 약초 서적에서 힌트를 얻어 개똥쑥으로 불리는 풀에서 말라리아 치료제 성분을 찾아냈다. 이 치료제 덕분에 전 세계에서 한 해 100만명 이상이 목숨을 건지게 됐다. 과학계는 투 교수의 이번 수상이 최근 우주 개발을 비롯해 과학기술에서 ‘굴기(起)’를 보여준 중국이 기초과학에서도 실력을 드러낸 사건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기사 더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5100664351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