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X의 생명과학을 이끄는 과학자들

구글 X의 생명과학을 이끄는 과학자들

독특한 취미와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듬뿍

1996년 스탠포드대학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던 래리 페이지(Larry Page)와 세르게이 브린(Sergey Brin)을 비롯해 몇 명의 공부벌레들이 허술한 공장 창고에 모여 의논 끝에 구글 설립을 공식적으로 발표했을 때만 해도 사람들은 거의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

검색엔진으로 출발한 구글의 고공행진은 끝이 없어 보인다.  구글은 첨단기술의 대명사로 꼽히고 있다. 구글은 최근 인간의 건강을 목표로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 버클리 대학

검색엔진으로 출발한 구글의 고공행진은 끝이 없어 보인다. 구글은 첨단기술의 대명사로 꼽히고 있다. 구글은 최근 인간의 건강을 목표로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 버클리 대학

스탠퍼드 대학원생들이 모여 시작한 구글  

또한 검색 서비스로 시작한 구글이 고대부터 형성되어온 인류의 모든 지식과 사상의 집합체인 도서의 내용을 전부 담아내겠다는 야심 찬 구상을 하겠다고 발표했을 때만 해도 사람들은 “착한 학생들이 모여 착한 일을 하는군” 정도의 생각에 머물렀다.

‘페이지 랭크’라는 독자적인 검색 알고리즘을 개발해 검색 시장을 장악하고 성장한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 서비스 회사로 등극하자 구글을 보는 눈은 완전히 달라졌다. 또한 첨단 기술업체들은 위협적인 존재로 구글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기사 더보기

http://www.sciencetimes.co.kr/?news=%EA%B5%AC%EA%B8%80-x%EC%9D%98-%EC%83%9D%EB%AA%85%EA%B3%BC%ED%95%99%EC%9D%84-%EC%9D%B4%EB%81%84%EB%8A%94-%EA%B3%BC%ED%95%99%EC%9E%90%EB%93%A4-2#:none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