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선정 ‘올해의 과학인물 10’

올해를 빛낸 과학계 별들

입력 : 2014.12.18 03:00

[네이처 선정 ‘올해의 과학인물 10’]

로제타號 프로젝트 아코마조 1위, 2위는 면역항암제 만든 토팔리안
에볼라 퇴치하다 숨진 칸 박사… 여성 과학자도 일본인 포함 4명

20년 전 어느 날, 유럽우주국(ESA)의 연구원 안드레아 아코마조(Accomazzo)는 여자 친구의 추궁을 당했다. 그의 수첩에 전화번호와 함께 적힌 ‘로제타(Rosetta)’라는 이름 때문이다. 아코마조는 “질투심 많은 여자 친구에게 내 머릿속에 있던 우주탐사선 로제타에 대해 설명했고, 오해를 푼 덕에 결혼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아코마조의 메모는 현실이 됐다. 로제타는 2004년 발사돼 10년간 64억㎞를 날아간 끝에 지난달 13일 탐사로봇 필레(Philae)를 혜성 ’67P/추류모프-게라시멘코’에 착륙시켰다.

‘네이처’가 선정한 ‘올해의 과학 인물 10인’ 가운데서도 가장 중요한 인물로 꼽힌 유럽우주국(ESA) 연구원 안드레아 아코마조. 우주 탐사선 ‘로제타’ 프로젝트를 실현한 주역이다.
 ‘네이처’가 선정한 ‘올해의 과학 인물 10인’ 가운데서도 가장 중요한 인물로 꼽힌 유럽우주국(ESA) 연구원 안드레아 아코마조. 우주 탐사선 ‘로제타’ 프로젝트를 실현한 주역이다. /ESA 제공

저명한 국제 과학 저널 ‘네이처’는 17일(현지 시각) ‘올해의 과학 인물 10인’을 선정하면서 ESA 비행담당 국장인 아코마조를 가장 중요한 인물로 꼽았다. 네이처는 “아코마조는 ESA 사상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 책임자”라며 “로제타는 태양계의 기원에 대한 인류의 이해와 지구의 물이 어디서 왔는지 밝혀줄 중요한 단서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이탈리아 공군 조종사 출신인 아코마조는 우주 탐사에 대한 꿈을 좇아 ESA 연구원으로 진로를 바꿨다. 앞으로 ESA의 화성 탐사 프로그램을 이끌 예정이다.

기사 더보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4/12/18/2014121800229.html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