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몸이 당신의 비밀번호다

당신의 몸이 당신의 비밀번호다

김지섭 기자

입력 : 2014.06.27 03:19

 

 

해킹·개인정보 유출 피하려는 생체인식 기술, 5년후 6조원으로 급성장
지문인식 – 현재 보편화… 4%인 오차율이 문제
홍채인식 – 식별 특징 270개로 지문보다 정확
정맥인식 – 간편하면서도 오차율 0.0001% 이하
안면인식 – 미간 거리 등으로 파악하지만 부정확

‘마트에서 장을 본 여성이 계산대 앞에서 카드 대신 손을 내민다. 어른 손바닥만 한 크기의 리더기에 한쪽 손을 갖다대자 계산대 화면에는 ‘○○○ 고객님, 결제가 완료되었습니다’라는 문구가 뜬다.’

영화가 아닌 실제 상황이다. 현재 유럽의 일부 마트에서는 스웨덴 벤처기업 퀵스터(Quixter)사가 구축한 ‘정맥(靜脈) 인식 결제 시스템’이 시범 운영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적외선 센서 기술을 활용한 ‘정맥 리더기’가 손바닥에 퍼진 정맥 모양을 읽어서 누구인지를 확인하고, 사용자가 사전에 등록해놓은 은행 계좌와 연동시켜 결제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최근 대규모 해킹 사태와 신용카드 고객들의 정보가 대량 유출되는 등 보안 문제가 대두되면서 정맥 인식과 같은 ‘생체(生體) 인식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생체 인식(biometric) 기술은 개개인의 신체 고유 정보를 활용해 인증하는 방식을 말한다. 내 몸 자체가 새로운 비밀번호가 되는 것(My body is new password)이다. 전자기기에 카드번호나 비밀번호,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 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없어 훨씬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사 더 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6/26/2014062602815.html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