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빅데이터 기반 유전체 데이터 설계 기술 개발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빅데이터 기반 유전체 데이터 설계 기술 개발

유전체 데이터도 ‘구글링’해서 설계한다

동아사이언스 | 입력 2016년 05월 23일 13:53 | 최종편집 2016년 05월 23일 18:00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국내 연구진이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유전체 데이터 설계 기술을 개발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김민수 정보통신융합공학전공 교수와 구재형 뇌·인지과학전공 교수 공동연구팀은 구글 검색에서 이용하는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해 올리고뉴클레오티드를 빠르고 정확하게 설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올리고뉴클레오티드는 아데닌(A), 시토신(C), 티민(T), 구아닌(G) 네 가지의 염기로 이뤄진 짧은 염기서열을 뜻한다. 유전자 진단이나 신약 개발에는 이를 설계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다.

원문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12232

Related Post

세계 최초 암 진단물질 ‘엑소좀’ 손상없이 분리...
views 412
암 진단물질 '엑소좀' 손상없이 분리…세계 최초 개발 서울대 김성훈·한양대 홍종욱 교수팀 공동연구…"암 진단 새 전기 마련"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2017/09/06                                    ...
2016년 글로벌 파이프라인 보고서 ② 알츠하이머병 및 기타 뇌질환...
views 200
2016년 글로벌 파이프라인 보고서 ② 알츠하이머병 및 기타 뇌질환2015년 12월 24일 (목) 06:22:05김대영 기자  admin@hkn24.com 신약개발에 대한 압력은 여전히 거세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규제기관들의 승인과정은 더욱 효율화되고 있다....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