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신약개발 트랜드 ‘기간 단축-투자비 절감’

미래 신약개발 트랜드 ‘기간 단축-투자비 절감’

이갈 회장, 기조연설서 ‘혁신, 정부 환경조성 중요’ 강조

 

이갈 에를리히 이스라엘 요즈마그룹 회장은 “앞으로 신약개발에 시간을 단축하고 투자비용을 줄여야 한다”며 미래의 제약사들의 신약개발 추세를 전망했다.

 

이갈 에를리히 회장은 28일 일산 킨텍스서 열린 ‘BIO&MEDICAL KOREA 2014’ 개막식 행사서 ‘창조경제와 보건산업 생태계’란 주제의 기조연설에서 “의료분야에서 자금조달이 관건”이라며 “신약개발의 경우 평균 10년의 기간에 약 10억 달러가 소요되는 게 정설”이라면서 앞으로 이런 수치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미래의 트랜드를 관측했다.

 

이갈 회장은 “신약개발에 있어 90%는 실패하고 10%는 성공해 특허를 보호받는다”면서 “개발후에는 투자에 대한 회수율이 높고 나머지 투자자금도 카바한다”며 최근 중국에선 특허법 준수를 영위하고 있다고 신약개발 동향을 설명했다.

1401259108454.JPG

▲28일 ‘BIO&MEDICAL KOREA 2014’ 개막식 행사서 이갈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기사 더 보기

http://dailymedipharm.com/news_view.jsp?ncd=17476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