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전이 일어나는 유전자 경로 밝혔다

암, 전이 일어나는 유전자 경로 밝혔다
김태진 기자 tjk@zdnet.co.kr 2014.09.02 / AM 06:00
[지디넷코리아]암의 전이가 조절되는 유전자 경로가 밝혀져 이를 막는 새로운 치료기술 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원자력의학원 엄홍덕 박사팀이 암세포에서 변이가 자주 관찰되는 complex I 효소와 p21 단백질을 통해 암 전이가 조절되는 경로를 밝혀, 암세포 전이를 막는 새로운 치료기술 개발의 가능성이 열렸다고 2일 밝혔다. 

 

암 전이는 암세포가 원래 발생한 조직이나 장기로부터 다른 조직이나 장기로 이동하는 것을 말한다. 특히 ‘두 번째 암’으로 불리는 전이암은 치료 방법이 제한적이거나 치료효과가 낮은 경우가 많고, 암 전이가 일어나는 원리에 대해 밝혀진 바가 거의 없어 극복에 어려움이 있었다. 

 

지난 1997년부터 2011년까지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암 환자 생존율이 66.3%인데 반해, 전이암 생존율은 18.7%에 불과할 정도다. 

 

엄홍덕 박사팀은 폐암 세포와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complex I 효소가 암 전이를 촉진하는 핵심 인자임을 처음으로 밝히고 이 효소의 조절 경로를 확인했다. 

 

complex I 효소는 활성산소 생성을 통해 암 전이를 촉진하는데, 이러한 전이 과정은 세포 사멸 단백질로 알려진 ‘Bax 단백질’을 통해 제어되며, Bax 단백질은 다시 다른 단백질들과 결합을 통해 암의 전이를 조절 경로를 규명함으로써 암 전이 제어기술의 개발이 가능해 졌다.

기사 더 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0901184656&type=xml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