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드라이브, 재앙일 수 있다

유전자 드라이브, 재앙일 수 있다

일부 유전학자들 생태계 변화 놓고 규제 요청

2013년 1월 하버드 의대 조지 처치(George Church) 교수 연구팀은 ‘크리스퍼(CRISPR)’란 이름의 효소(유전자 가위)를 사용해 인간 세포 속의 DNA를 자르고 짜 맞출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과학자들은 현재 이 기술을 활용해 간질환 등의 문제를 풀어내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생태계 적용을 시도하고 있다. 특정 유전자를 종 전체로 확산시키는 기술인 ‘유전자 드라이브(Gene Drive)’를 말한다. 이 방식을 활용, 말라리아 내성을 지닌 모기를 퍼뜨리면 말라리아 예방이 가능하다는 것.

제초제에 강한 내성을 제거한 잡초를 만들어 이식할 경우 손쉽게 잡초를 박멸할 수 있다. 의료, 농업 분야 등에서 장밋빛 청사진이 그려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공룡과 같은 생물을 되살리는 ‘멸종생물 부활 프로젝트’까지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질병 막을 수 있지만 생태계에는 재난”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 위험성을 경고하는 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의 데이비드 굴위츠(David Gurwitz) 교수는 최근 ‘인디펜던트’ 지를 통해 “모기 안에 사는 말라리아 기생충 확산을 막을 수 있지만 그보다 더한 재난을 초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세포 속의 DNA를 자르고 짜 맞출 수 '유전자 드라이브' 기술을 놓고 유전학자들 간의 치열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유전자 드라이브'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모기.  말라리아 내성을 지난 모기를 퍼뜨릴 경우 말라리아 퇴치가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세포 속의 DNA를 자르고 짜 맞출 수 ‘유전자 드라이브’ 기술을 놓고 유전학자들 간의 치열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유전자 드라이브’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모기. 말라리아 내성을 지난 모기를 퍼뜨릴 경우 말라리아 퇴치가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Wikipedia

 

기사 더보기

http://www.sciencetimes.co.kr/?news=%EC%9C%A0%EC%A0%84%EC%9E%90-%EB%93%9C%EB%9D%BC%EC%9D%B4%EB%B8%8C-%EC%9E%AC%EC%95%99%EC%9D%BC-%EC%88%98-%EC%9E%88%EB%8B%A4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