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조절 기능 ‘제6의 DNA 염기’?

유전자 조절 기능 ‘제6의 DNA 염기’?

2015.05.07 12:14:16

아데닌 염기가 메틸 분자와 붙어 유전자 조절 새 기능

“박테리아 이어 조말, 선충, 초파리에서도 기능” 주목

“제5,제6 염기”는 후성유전기능 강조하는 수사적 표현

00DNA2.jpg» DNA 모형. 출처/ Wikimedia Commons 

물의 유전정보를 저장하는 물질인 디옥시리보핵산(DNA)을 구성하는 염기는 아데닌, 티민, 구아닌, 시토신, 즉 ATGC 이렇게 넷이다. 네 가지 염기가 서로 어울려 갖가지 유전자 정보를 구성해 생체를 만들고 생리대사를 행한다. 염기는 네 가지이되, 또한 네 가지가 전부는 아니다. 시토신(C) 염기는 똑같아도 거기에 ‘메틸’이라는 작디작은 분자가 달라붙어 ‘메틸-시토신(mC)’이 되면, 이 염기는 아주 다르게 유전자 조절 기능을 행한다는 사실이 후성유전학 연구를 통해 밝혀져 왔다. 이 때문에 후성유전학에서 매우 중요한 구실을 하는 메틸-시토신은 이른바 ‘제5의 DNA 염기’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최근에 메틸-시토신에 이어 ‘제6의 DNA 염기’ 후보로 불릴 만한 ‘메틸-아데닌’ 염기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생물학저널 <셀>의 최근호에 실린 리뷰 논문에서 후성유전학자 마넬 에스텔러(Manel Esteller)는 ATGC와 더불어 메틸-아데닌(mA)이라는 염기가 박테리아 같은 원핵생물뿐 아니라 세포핵을 갖춘 진핵생물에서도 유전자 조절 기능을 행하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대학교의 유전학 교수이며 벨리비티게 생의학연구소(IDIBELL)의 후성유전학과 암 생물학 프로그램 책임자이다.

기사 더보기

http://scienceon.hani.co.kr/272129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