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수명 시계’ 되돌린 과학자들

인간 ‘수명 시계’ 되돌린 과학자들

2015012702109976103001.jpg

과학자들이 인간의 수명시계라고 부르는 ‘텔로미어(분홍색 부분·사진)’의 길이를 늘려 세포의 시계를 되돌리는 데 성공했다. 각종 노화와 관련된 질병이나 유전병을 치료하는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헨렌 블라우 미 스탠퍼드대 교수 연구팀은 ‘미국실험생물학회연합회'(FASEB) 저널 최신호에 이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사람의 몸은 세포분열을 통해 염색체를 복제해 인체 조직을 성장시킨다. 세포분열이 감소하면 노화가 시작되면서 수명이 다하게 된다. 텔로미어는 염색체 끝에 달린 단백질 핵산서열로, 노화·수명 등과 직결된 조직이다. 

염색체를 감싸고 있어 세포가 분열할 때 염색체의 중요한 정보가 소실되는 것을 막아준다. 세포분열이 진행될수록 텔로미어의 길이는 점점 짧아지고 일정 길이에 도달하면 세포복제가 멈추면서 수명이 다하게 된다. 다시 말해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아질수록 노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뜻이다. 

기사 더보기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12702109976103001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