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염색체 효모 합성 첫성공…신약개발에 큰기여

인공염색체 효모 합성 첫성공…신약개발에 큰기여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제 연구진이 인공염색체를 효모에 합성시키는 데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신화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염색체를 재설계하고 나서 살아있는 세포에 합성시켜 작동에 성공한 첫 사례로, 신약 개발이나 식품·바이오원료의 원재료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됐다.

연구진은 ‘3번 합성염색체'(syn Ⅲ)라고 이름붙인 인공염색체를 만든 뒤 이것을 과학 용어로는 사카로미세스 세레비시아로 부르는 맥주 효모 속에 넣었다.

연구진은 효모의 3번 염색체를 선택한 이유는 16개의 염색체 중 가장 작은데다, 효모 세포들이 결합하고 유전적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통제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사를 더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goo.gl/kdQwEN


Related Post

글로벌 제약 신약후보물질 ‘감소’...
views 335
글로벌 제약 신약후보물질 '감소'노바티스 최다...임상 3상은 8개로 증가2014년 03월 05일 (수) 13:05:08의약뉴스 최원석 기자  ch39@newsmp.com글로벌 제약사의 신약후보물질이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5일 한국보건산업진...
‘대형제약사+바이오벤처사=오픈이노베이션’…선두에 나선 기업들은?...
views 713
‘대형제약사+바이오벤처사=오픈이노베이션’…선두에 나선 기업들은? 기사입력 2016.07.25 14:03:31 최근 국내 주요제약사가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바이오 벤처기업들과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공동 프로젝트 추진...
연구자가 선정한 2015 국내 바이오 뉴스 키워드 `메르스·유전자가위·한미약품`...
views 555
연구자가 선정한 2015 국내 바이오 뉴스 키워드 `메르스·유전자가위·한미약품`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5-12-23 11:52포항공과대학교(POSTECH)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는 의생명과학관련 종사자 총 1060명을 대상으로 ...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8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