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처럼 팽팽한 인공피부 개발

젊은이처럼 팽팽한 인공피부 개발

피부에 바르면 잔주름 등 지울 수 있어

나이가 들어가면서 눈가에 잔주름이나 피부가 늘어진 아이백이 생긴다. 노인이 됐다는 것을 말해주는 표식이다. 그러나 최근 이 얼굴 속의 이 보기흉한 흔적을 없앨 수 있는 피부가 과학자들을 통해 개발되고 있다.

10일 ‘LA타임즈’에 따르면 하버드와 MIT의 연구진이 노쇠한 피부를 대체할 수 있는 인공 피부를 개발했다. 실리콘으로 만든 이 투명한 인공 피부는 수술을 통해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페인팅을 통해 그려 넣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피부 위에 층을 쌓아가면서 보기 흉한 피부 주름을 펴나갈 수 있다. 신축성이 있으면서 공기가 통하고, 투명하기 때문에 눈에 보이지 않으면서 방수 처리가 가능한 이 인공피부에 대한 논문은 국제학술지 ‘네이처 머티리얼즈(Nature Materials)’에 게재됐다.

“사람 피부 특성 대부분 갖추고 있어” 

논문을 작성한 하버드, MIT 공동 연구진은 논문을 통해 “이 웨어러블 인공 피부가 사람의 피부조직을 가지고 있어 태양 빛으로부터의 노출을 막고, 습진·건선 같은 다양한 피부병을 치료하기 위한 방안으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과학자들이 노쇠한 피부를 대체할 수 있는 인공 피부를 개발했다. 실리콘으로 만든 이 투명한 인공 피부는 수술을 통해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페인팅을 통해 그려 넣는 것이 특징이다.  ⓒ MIT

과학자들이 노쇠한 피부를 대체할 수 있는 인공 피부를 개발했다. 실리콘으로 만든 이 투명한 인공 피부는 수술을 통해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페인팅을 통해 그려 넣는 것이 특징이다. ⓒ MIT

연구진은 또 “사람 피부 위에 층을 쌓아나갈 수 있는 이 새로운 유형의 인공피부 기술이 그동안 문제가 됐던 피부병, 성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하고, 기술을 공급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문

http://www.sciencetimes.co.kr/?news=%EC%A0%8A%EC%9D%80%EC%9D%B4%EC%B2%98%EB%9F%BC-%ED%8C%BD%ED%8C%BD%ED%95%9C-%EC%9D%B8%EA%B3%B5%ED%94%BC%EB%B6%80-%EA%B0%9C%EB%B0%9C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7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