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오픈이노베이션 최대 걸림돌은 ‘조건 합의’

제약업계 오픈이노베이션 최대 걸림돌은 ‘조건 합의’

바이오제약기업 및 벤처, 연구자 등 협력 가능성 기관과 논의 시 조건 합의 가장 난감

기사입력시간 : 2016-01-22 06:52:01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하려는 기업 및 기관, 연구자들은 상대방과 ‘합의점’을 찾는 것을 가장 어려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제 1회 한미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에서는 참석자 600여명을 대상으로 오픈이노베이션과 관련한 질문을 던지고 투표 시스템을 통해 즉석 투표를 진행했다.

먼저 ‘협력가능성이 있는 기관과 논의 시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참석자의 42.1%가 ‘조건 합의점 찾기가 어려움’이라고 응답했다.

그 다음으로는 ‘기술유출 걱정’이 22.1%로 나타났고, ‘협력 합의 시 후속진행이 원활하지 않음’이 17.9%, ‘상대회사를 정해도 누구와 논의할지 모름’이 12.6%, ‘설명해도 기술을 이해하지 못함’이 5.3%로 나타났다.

서울대 김성훈 교수는 “(우리의 경우)기술 유출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다. 국가 자원을 쓰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산업에서 선택하기 편하도록 선택지를 주고 있다”고 했다.

다만, 김 교수는 기업들이 연구자에게 보다 적절한 보상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10년, 20년 전의 대한민국 제약기업 규모라면 비용이 상당히 큰 문제가 됐을 거다. 그러나 지금 현재 선도 제약기업들이 돈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못할까라는 점에 대해서는 의문”이라며 “초기 과학자들에게 적정한 합의점을 제시하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더보기

http://www.docdocdoc.co.kr/news/newsview.php?newscd=2016012100035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