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FTA, 제약업계에 위기? 기회?

한·중 FTA, 제약업계에 위기? 기회?
newsdaybox_top.gif 2014년 11월 10일 (월) 19:52:17 이동근 기자 btn_sendmail.gif admin@hkn24.com newsdaybox_dn.gif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한국·중국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공식 선언하면서 앞으로 미칠 영향에 국내 제약업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중 양국은 정식 서명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내년 중 FTA 발효를 추진할 방침이다.

의약품은 공산품과 달리 관세율에 큰 영향을 받지 않지만 FTA체결 과정에서 인·허가 절차에 대한 협상이 어떻게 이뤄지느냐에 따라 시장의 판도가 크게 바뀔 수 있다. 특히 완제의약품 업계와 원료의약품 업계는 희비가 크게 갈릴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참고로 우리나라와 중국의 보건의료 교역은 우리나라가 큰 적자를 보는 분야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보건의료산업에서 6억300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 중 의약품 수출은 3억7000만달러에 불과하지만, 수입은 무려 12억5000만달러에 달한다.

제약업계의 판도가 FTA 체결 뒤 크게 변한다면 2가지를 예측해 볼 수 있다.

기사 더보기

http://www.hkn24.com/news/articleView.html?idxno=138247

0 Commen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CONTACT US

We're not around right now. But you can send us an email and we'll get back to you, asap.

Sending

©2010-2019 Medicinal Bioconvergence Research Center. All rights reserved.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Forgot your details?